민경욱 "사전투표용지 무더기 발견…조작 증거"

SBS 뉴스

작성 2020.05.11 18:47 수정 2020.05.11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경욱 "사전투표용지 무더기 발견…조작 증거"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4·15 총선 사전투표용 투표지를 무더기로 입수했다며 부정 개표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1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 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이를 공개했다.

그는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지가 나오지 않는다며 자신이 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조작'의 증거라고 했다.
또한 비닐봉지에 담긴 파쇄 종이를 들어 보이고는 "경기도 모 우체국 앞에서 발견된, 봉투와 함께 파쇄된 사전투표지"라며 "누군가가 투표한 투표지를 갈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 의원이 공개한 종이가 실제 투표용지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적이라면 투표용지는 선관위나 법원에서 보관한다"며 "민 의원이 제시한 것이 실제 투표용지가 맞는지, 맞는다면 어느 지역 것인지 등을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했다.

민 의원은 아울러 서울 서초을 지역구 투표지가 경기 분당을에서 발견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개표에 쓰인 투표지 분류기가 외부와 통신할 수 있다는 취지의 익명 음성 녹취를 공개하며 분류기 기기 검증도 촉구했다.

같은 자리에서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활동했던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장은 사전투표 20%가 조작됐다며 재검표 시 수도권 최대 39곳의 승패가 바뀐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중장년층 수백명이 몰려와 "민경욱 대통령" 등의 구호를 외치는 등 민 의원에게 환호를 보냈다.

국회 측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 등에 일부 참석자의 회관 출입을 막았다가 소란도 빚어졌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