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공장 2차 누출 아니다…만약 사태 대비해 대피한 것"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5.08 09: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LG화학 "인도공장 2차 누출 아니다…만약 사태 대비해 대피한 것"
LG화학은 인도 남부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가스 2차 누출이 발생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LG화학은 "2차 누출이 된 것은 아니며 탱크 내 온도가 상승할 우려로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에 주민 대피를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재 탱크 내 용수 투입 등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로이터는 당국자를 인용해 오늘(8일) 이른 시간부터 이 공장에서 유독가스가 다시 누출되기 시작해 더 광범위한 대피를 촉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지역의 소방 당국자는 로이터에 "상황이 긴박하다"며 공장으로부터 반경 5km 이내에 있는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폴리스티렌 수지를 생산하는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는 어제 새벽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주민 11명이 사망하고 약 1천 명이 입원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또 공장 반경 3㎞ 내 주민들은 눈이 타는 듯한 증상과 함께 호흡 곤란, 구토 증세 등을 호소했고, 이 지역 주민 3천여 명에게는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