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피운 뒤 여성 쫓아가고, 횡설수설…30대 레퍼 체포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05.07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30대 남성이 대마초를 피운 뒤 이상 행동을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래퍼 '영크림'으로 활동하고 있는 30살 김기석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달 29일 밤, 서초구의 한 상가에서 모르는 여성을 따라가며 횡설수설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마약 간이검사를 실시,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옴에 따라 김 씨를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대마초를 습득하게 된 배경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