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20일 만에 공개 활동…어제 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김정은, 20일 만에 공개 활동…어제 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5.02 08:30 수정 2020.05.02 0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서 마스크를 쓴 참석자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쪽으로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서 마스크를 쓴 참석자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쪽으로 박수를 보내고 있다.

순천인비료공장의 전경 이미지 크게보기

순천인비료공장의 전경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 간부들이 수첩에 받아적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등 간부들이 수첩에 받아적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오늘(2일) 김 위원장이 노동절이었던 어제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달 11일 당 정치국 회의 주재 이후 처음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이 전 세계 근로자들의 국제적 명절인 5월 1일에 성대히 진행됐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전했습니다.

중앙통신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 위원장이 준공식장에 나왔고, 직접 준공테이프를 끊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5일 집권 이후 처음으로 김일성 주석의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건강이상설이 제기돼왔으나, 다시 모습을 드러내면서 건강이상 논란은 종식되게 됐습니다.

20일의 잠적기간 동안 간단한 시술 등을 받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비료공장 준공식 참석으로 건강에 큰 이상은 없음이 증명된 셈입니다.

김 위원장은 완공된 공장을 돌아보며 "농업 근로자들이 마음 놓고 당이 제시한 알곡 고지를 점령하는 데 전심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순천인비료공장은 군민일치의 단결된 힘으로 창조한 자랑스러운 결실"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순천인비료공장 완공은 화학공업을 한 계단 도약시키는 중요한 계기"라면서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불길을 더욱 거세게 타오르게 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재룡 내각 총리, 박봉주·김덕훈·박태성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박봉주 부위원장은 준공사에서 김정은 위원장 주변에 굳게 뭉쳐 "사회주의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필승의 신심 드높이 힘차게 나가자"고 격려했습니다.

순천인비료공장은 김 위원장이 지난 1월 7일 올해 들어 첫 현지지도 장소로 찾았던 곳입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