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동 산불 40여 시간 만에 진화…축구장 1천100개 면적 잿더미

안동 산불 40여 시간 만에 진화…축구장 1천100개 면적 잿더미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4.26 16:11 수정 2020.04.26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안동 산불 진화 작업 (사진=연합뉴스)지난 24일 오후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산불이 40여시간만인 26일 진화됐습니다. 경북도와 남부지방산림청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산림 800㏊(경북도 추정)가 불에 탔습니다. 축구장 면적(0.714㏊)의 1천100배가 넘는 산림이 이틀 만에 잿더미가 됐습니다.

또 화재 현장 주변 주택 3채와 창고, 축사, 비닐하우스 등도 불에 탔습니다. 산불을 피해 주변으로 대피했던 주민 1천200여명도 대부분 귀가했습니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26일 오전부터 헬기 32대와 3천7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왔습니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현장에 인력을 계속 배치해 잔불이 바람에 되살아나는 것을 막을 방침입니다. 또 진화작업이 완료되면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번 불은 지난 24일 오후 3시 39분쯤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해 약 20시간만에 진화되는 듯했지만 25일 오후 2시께 강한 바람을 타고 되살아났습니다.

이 불로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서안동IC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이 25일 오후부터 중단됐다가 26일 오전 9시께 재개됐습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26일 경북 안동시 남후면 고하리의 산불로 모두 타버린 한 농가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6일 경북 안동시 남후면 고하리의 산불로 모두 타버린 한 농가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산불로 모두 타버린 한 비닐하우스 앞을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산불로 모두 타버린 한 비닐하우스 앞을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산불 피해를 본 한 양돈장에서 불을 피해 살아난 새끼돼지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산불 피해를 본 한 양돈장에서 불을 피해 살아난 새끼돼지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