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허훈, '농구 대통령' 대 잇는다…사상 첫 '부자 MVP'

허훈, '농구 대통령' 대 잇는다…사상 첫 '부자 MVP'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4.21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부자 MVP'가 탄생했습니다.

'농구 대통령'으로 불린 아버지 허재의 뒤를 이어 둘째 아들 허훈이 최우수선수에 뽑혔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간소하게 열린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허훈이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기자단 투표에서 63표를 받아 DB 김종규를 16표 차로 제쳤습니다.

1998년 허재 전 감독의 플레이오프 MVP에 이어, 22년 만에 대를 이은 MVP가 됐습니다.

[허훈/KT 가드·MVP : 부자지간이 같이 MVP를 받았다는 게 정말 뜻깊은 것 같고, 발전된 모습 보여 드리고 싶습니다.]

도움 1위, 국내 선수 득점 2위로 최고의 시즌을 보낸 허훈은 베스트 5에도 선정됐고, 3점 슛 9개를 연거푸 꽂은 DB전이 최고의 순간에 꼽히며 3차례나 트로피를 받았습니다.

허훈의 형 허웅은 인기상 투표에서 동생을 제쳐 시상식은 허 씨 집안 잔치가 됐습니다.

DB 김훈은 신인상, 역시 DB의 이상범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