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처럼 누리는 파란 하늘…미세먼지 줄어든 이유는?

모처럼 누리는 파란 하늘…미세먼지 줄어든 이유는?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0.04.21 08:11 수정 2020.04.21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야외활동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올해 바깥 날씨, 특히 공기가 많이 깨끗해졌다고 생각하신 분들 많을 겁니다.

실제로 초미세먼지가 지난해보다 4분의 1 이상 줄어들었는데, 그 이유를 서동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모처럼 외출을 하면 하늘색부터 달라진 느낍니다.

실제 올 3월까지 초미세먼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줄었습니다.

이렇게 공기가 맑아진 이유 아주대학교 연구팀이 분석해 본 결과 기상학적 요인이 50%로 나타났습니다.

시작 지난 2월 14일 기상도인데요, 겨울이면 중국 미세먼지를 안고 우리나라에 오는 북서풍 대신 깨끗한 동풍이 부는 것이 확인됩니다.

포근했던 지난겨울 북서풍을 만드는 시베리아 고기압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하면서 동풍이 분 날이 지난해보다 3배나 늘어난 겁니다.

이 기간 강수량이 배로 늘어난 것도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역할을 했습니다.

나머지 절반은 국내외적인 배출량 감소 효과로 분석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오염물질도 줄었는데, 우리나라 미세먼지 감소분의 30%를 차지했습니다.

공공부문 차량 2부제 등 지난겨울 도입한 계절 관리제와 코로나19 여파는 20% 정도 미세먼지를 줄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순태/아주대학교 환경안전공학과 교수 : 중국에서의 미세먼지 농도도 변화가 있었는데요. 우리나라에서 이번 겨울 동안에 있었던 저감 노력도 상당히 작용했던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줄였다고는 하지만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양은 여전히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의 배가 넘어 아직 갈 길이 멉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