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심칩 · 차 번호판 바꿔가며…'라임 돈줄'의 도피행각

유심칩 · 차 번호판 바꿔가며…'라임 돈줄'의 도피행각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04.21 07:45 수정 2020.04.21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태 핵심 인물들의 도피 행각이 드러난 공소장을 저희 SBS가 입수했습니다. 라임의 돈줄인
김봉현 회장이 본인은 물론이고, 이종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까지 도피시키며 벌인 일들이 상세히 적혀 있었습니다.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구속된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전달하고 금감원의 라임 검사 관련 정보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SBS가 입수한 김 회장 최측근 인사 A 씨 공소장에는 현재 행적이 묘연한 김 회장의 최근 도피 행적이 상세히 드러나 있습니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달 12일 아침 A 씨에게 회사 직원으로부터 30억 상당의 수표를 받아 달러와 원화로 바꿔오라고 지시합니다.

SBS가 김 회장의 로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사흘 뒤이자, 여객회사 횡령 연루 혐의로 경찰의 체포영장이 발부된 바로 다음 날입니다.

명동 환전업자를 만날 때는 직원을 통해 전달한 유심칩을 휴대전화에 끼워 통화하라며 보안을 당부했습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2월 19일 A 씨에게 서울 논현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가서 도주에 이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차량의 번호판까지 교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지명수배 중이던 김 회장은 본인의 도피는 물론, 라임 사태의 핵심인 이종필 전 부사장 도피 작전까지 주도했습니다.

지난 1월 중순, A 씨에게 지시해 이 전 부사장 일가를 강원도 정선의 한 리조트로 도피시키는가 하면 라임 사태가 터져 이 전 부사장이 도피를 시작한 직후인 지난해 11월과 12월엔 A 씨를 시켜 이 전 부사장에게 피부질환 약까지 전달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과 김 회장이 공조하며 도피 행각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고 두 사람의 연결고리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