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분 만에 강의 접속…"온라인 개학은 부모 개학" 호소

30분 만에 강의 접속…"온라인 개학은 부모 개학" 호소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20.04.21 07:34 수정 2020.04.21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0일)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도 온라인 개학에 합류하면서 모든 초·중·고교생들이 본격적인 원격 수업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사실상 '부모 개학'이란 불만이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한지연 기자가 3차 개학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초등학교 1학년과 3학년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맞은 맞벌이 엄마 정유진 씨, 아예 출근시간을 늦추고 자녀의 온라인 개학을 챙기지만 출석 확인부터 진땀을 뺐습니다.

[엄마 : 하이클래스 같은 경우는 지금도 접속이 안 돼요.]

[교사 : 저도 지금 들어오니까 살짝 또 불안하더라고요.]

[엄마 : 아예 접속이 안 돼요. 선생님.]

1학년인 딸은 TV로 EBS 강의를 시청하면 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하민이 EBS 틀 줄 알아? (아니 모르지.) EBS 몇 번인 줄 알아요? 아니요. (SBS도 몇 번인지 모르는데..)]

아이의 집중력과 주의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하는 것도 신경 쓰이는 부분입니다.

[자! 하민아 저거 봐봐. 나는? (도당초등학교 1학년 4반…입니다.) 누구? (김하민입니다.)]

3학년인 첫째의 수업도 강의 영상을 보는 데 30분이 걸려 겨우 성공했습니다.

[와 나온다~ 오~ 됐어 됐어.]

이렇다 보니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가 있는 가정에서는 사실상 '엄마 개학', '부모 개학'이란 불만이 이어졌습니다.

[정유진/초1·초3 학부모 : 지난주 금요일 사장님한테 회사에다가 미리 양해를 좀 구했어요. (온라인 개학으로) 조금 늦을 수도 있다… 만약에 엄마가 없게 될 경우에는 아이가 시계만 보고 있을 수도 없고 아이가 다른 채널을 보다가 시간이 지나갈 수도 있고 (우려가 됩니다.)]

전국 초·중·고생 540만 명이 동시에 원격 수업을 하는 첫날, 다행히 심각한 접속 장애는 없었지만, 일부 학교와 교사들은 원활한 접속을 위해 유튜브를 활용해 수업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