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북 '완치 후 재확진' 하루에만 16명 추가…52명으로 늘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7 13: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북 완치 후 재확진 하루에만 16명 추가…52명으로 늘어
경북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뒤 다시 양성으로 나오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도내 '완치 후 재확진' 사례는 총 52명입니다.

전날에만 16명이 완치된 후 다시 양성으로 나왔습니다.

일일 추가 완치 판정 10명보다 많습니다.

전날 다시 확진 받은 사례는 청도가 대남병원 관련 6명으로 가장 많고 안동 성지순례단 1명 등 5명, 상주 어린이 형제 2명, 봉화 푸른요양원 1명, 경산 1명, 경주 1명입니다.

집단발병으로 68명의 확진자가 나온 푸른요양원은 지금까지 20명이 완치 후 재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도내에서는 지난달 17일 치료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처음 나왔습니다.

3월에는 재확진 사례가 5명이었으나 이달 들어 급증세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