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람 쐬고 운동하려고"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 3명 송치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7 11:05 수정 2020.04.17 1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람 쐬고 운동하려고"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 3명 송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격리 조치를 위반한 강원 강릉 유학생 3명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강릉경찰서는 자가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입건한 A(31)씨, B(17)군, C(31·여)씨 등 3명을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지난달 24일 영국에서 입국한 A씨는 자가격리 중이던 같은 달 29일 1시간가량 외출했고, 지난달 27일 미국에서 입국한 B군도 같은 달 30일 1시간가량 무단이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C씨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지난 7일 거주지를 무단이탈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가격리 중 바람을 쐬거나 운동을 하기 위해 주거지를 벗어났으며, 이동과정에서 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가격리 수칙 위반자에 대한 처벌은 지난 5일부터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