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월호 6주기에 추모 현수막 수십 개 철거한 강릉시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7 10:40 수정 2020.04.17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6주기에 추모 현수막 수십 개 철거한 강릉시
▲ 강릉시가 세월호 참사 6주기인 지난 16일 철거한 세월호 추모 현수막

강원 강릉시가 세월호 6주기인 지난 16일 강릉 시내에 걸린 세월호 추모 현수막을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6주기 강릉추모위원회는 최근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로 1인 거리 현수막(족자형)을 게첨한다며 강릉시에 철거와 훼손 방지를 요청했습니다.

위원회는 매년 현수막을 내건 만큼 올해도 이달 14∼21일 현수막 200여 매를 내건다고 강릉시에 알렸습니다.

하지만 강릉시는 지난 16일 시내 곳곳에 걸린 현수막 39개를 갑자기 철거했습니다.
강릉시가 세월호 참사 6주기인 지난 16일 철거한 세월호 추모 현수막. (사진=SNS 캡처, 연합뉴스)추모위원회 관계자는 SNS에 올린 글에서 "강릉시 진짜 어이없이 일한다"며 "시민들이 뜻 모아서 걸어 놓은 걸 왜 떼냐. 4년째 매년 하는 건데, 일주일 뒤 우리가 알아서 정리하는 거 다 알고 있을 텐데"라고 항의했습니다.

이어 "강릉시가 시민 한 명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여 바로바로 움직이는 곳이었냐"며 "일개 주무관의 판단은 아닌 것 같고 세월호를 싫어하는 윗선의 누군가가 있는데 때마침 민원이 들어오니 옳다구나 하고 자기 욕구를 행동으로 옮긴 거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강릉시는 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민원인이 '나무에 걸린 현수막이 미관상 좋지 않다'며 지속해서 민원을 제기해 일부를 철거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철거 방지를 요청했더라도 경찰에 집회 신고가 돼 있지 않으면 불법 현수막"이라며 "항의를 받고 나서 철거한 현수막을 돌려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SNS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