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22명 늘어 총 1만 635명…해외유입 14명·지역 발생 8명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7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22명 늘어 총 1만 635명…해외유입 14명·지역 발생 8명
17일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63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2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9일부터 20∼30명대에 머물고 있습니다.

특히 13일 25명, 14일 27명, 15일 27명, 16일 22명에 이어 닷새째 20명대에 그쳤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 22명 중 14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습니다.

검역에서 11명이 확인됐고, 지역사회에서 입국자 관련 확진 사례 3명이 추가로 파악됐습니다.

지역 발생 8명 중 4명은 경북에서 나왔습니다.

경북 예천에서는 이달 9일 40대 여성과 그 가족 3명, 직장 동료가 양성 판정을 받은 뒤 3∼4차 감염이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대구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없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4명이 추가됐습니다.

서울에서 2명(이 중 1명 해외유입), 경기에서 1명, 인천에서 1명이 추가됐습니다.

이밖에 지역 신규 확진자는 광주 2명(해외유입), 대전 1명 등입니다.

이외 시도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 6천827명, 경북 1천356명, 경기 650명, 서울 621명입니다.

이 밖에 충남 139명, 부산 130명, 경남 115명, 인천 89명, 강원 52명, 세종 46명, 충북 45명, 울산 42명, 대전 40명, 광주 30명, 전북 17명, 전남 15명, 제주 13명 순입니다.

검역에서는 이날까지 총 408명이 확진됐습니다.

성별로는 국내 확진자 중 여성이 6천349명(59.70%)으로 남성 4천286명(40.30%)보다 많습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909명(27.35%)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42명(18.26%), 40대 1천411명(13.27%), 60대 1천342명(12.62%) 순입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230명입니다.

전날 같은 시각보다 1명 늘었습니다.

평균 치명률은 2.16%지만 60대에선 2.46%, 70대 9.66%, 80세 이상 23.13%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집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72명이 늘어 총 7천829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2천576명으로 51명이 줄었습니다.

지금까지 총 54만6천463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 중 52만1천642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1만4천186명은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께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