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긴급사태 확대' 日 코로나 신규확진 574명↑…누적 1만명 넘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7 0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긴급사태 확대 日 코로나 신규확진 574명↑…누적 1만명 넘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특별조치법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한 16일 하루 동안 일본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574명 늘어났습니다.

이로써 전체 확진자 수는 5천명대로 올라선 지난 7일 이후 9일 만에 2배로 늘면서 1만명대가 됐습니다.

17일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일본 전역에서 모두 574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1일 719명을 기록하는 등 나흘 연속 최다치를 경신했습니다.

그러나 12일 500명, 13일 294명으로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다가 14일 482명, 15일 549명, 16일 574명으로 다시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본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16일까지 총 9천296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전체 감염자 수는 1만8명이 되면서 1만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도쿄도(都) 등 7개 도부현(都府縣·광역자치단체)에 1차로 긴급사태가 선포된 지난 7일 5천명대를 기록한 지 9일 만에 2배 규모로 급증했습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16일 오후 코로나 대책본부를 열어 긴급사태 발령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습니다.

지자체장이 관할 지역 주민의 외출 자제와 휴업 등을 요구하거나 지시할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에 근거한 긴급사태가 적용되는 기간은 일본 전역에서 내달 6일까지입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수습 상황에 따라서는 긴급사태 발령 기간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전날까지 광역지역별 확진자 수는 도쿄도가 2천595명으로 가장 많고, 2위인 오사카부(府)가 1천20명으로 늘면서 1천명대에 올라섰습니다.

이밖에 가나가와(675명), 지바(595명), 사이타마(564명) 등 수도권 3개 현이 500∼600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망자 수는 16일 하루 동안 12명이 늘어 국내 감염자 190명과 유람선 승선자 13명 등 총 203명이 됐습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유일하게 이와테(岩手)현에서만 아직 감염자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15일 현재 증상이 호전돼 퇴원하거나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전날보다 49명 늘어난 총 1천563명입니다.

한편 16일 0시 기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613명, 사망자는 229명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