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뉴욕주 사망자 1만명 넘어서…주지사 "최악은 지났다"

미 뉴욕주 사망자 1만명 넘어서…주지사 "최악은 지났다"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4 0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뉴욕주 사망자 1만명 넘어서…주지사 "최악은 지났다"
미국 뉴욕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671명 늘어난 1만5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700명대를 유지해오던 하루 사망자 증가 폭은 약 1 주일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사망자가 1만명을 넘어선 데 대해 "끔찍한 뉴스"라면서 "끔찍한 수준의 고통과 슬픔, 비통함"이라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그러나 최근 신규 입원 환자나 총입원자 수, 집중 치료 환자의 숫자가 둔화세를 보이는 것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확산을 통제하고 있다"면서 "(확산)곡선이 계속 평탄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어 "우리가 계속 스마트하게 대응한다면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신규 입원 환자 수는 1천958명으로 약 2주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그러나 낙관도 경계했습니다.

그는 "내일이라도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길 원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면서 1년에서 1년 반까지 걸릴 것으로 보이는 백신 개발 전까지는 진정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휴교 문제를 둘러싼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과의 신경전도 사흘째 계속됐습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지난 11일 현재 휴교 중인 학교를 정상화하는 것이 비현실적이라고 판단한다며 학기가 끝나는 시점인 6월까지 계속 휴교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휴교 관련 최종 결정은 자신의 권한이라면서 "(어떤) 결정을 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지적했습니다.

NBC방송에 따르면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전해졌던 18만8천694명에서 19만5천31명으로, 19만명 선을 넘었습니다.

한편 이날 뉴욕 일대에 비를 동반한 강풍이 불면서 뉴욕주는 자동차를 이용한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를 모두 중단했으며 14일 재개할 예정입니다.

인근 주의 뉴저지주와 코네티컷주도 같은 이유로 상당수의 드라이브스루 코로나19 검사장의 문을 닫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