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노인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로 3천600명 사망

미국 노인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로 3천600명 사망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4 0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노인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로 3천600명 사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미국 노인요양시설 사망자가 무려 3천600명에 달한다고 13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주(州)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사망자 현황을 취합한 결과, 노인요양시설 사망자는 모두 3천62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AP통신의 열흘 전 집계치(450명)와 비교해 700% 폭증한 수치입니다.

통신은 만성적인 관리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노인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다 개인 보호장비마저 제대로 지급되지 않으면서 요양시설 집단 사망 현상을 초래했다고 진단했습니다.

고령자들이 밀집한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다수의 사망자를 내는 패턴은 미전역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최대 확산 지역인 뉴욕주에서는 노인요양시설 거주자 9만6천명 가운데 1천880명이 코로나19로 숨졌습니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노인요양원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한 시애틀 외곽의 '라이프케어센터'에서는 현재까지 43명이 코로나19로 희생됐습니다.

연방정부 보건당국은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요양원이 코로나19 유행 기간 폐렴 환자 발생 사실을 제때 보고하지 않았고, 요양원 거주자에게 적절한 응급치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라이프케어센터'에는 61만1천100달러(7억4천만원)의 벌금이 부과됐습니다.

또 버지니아주 리치먼드 교외의 한 요양원에서는 100여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42명이 숨졌고, 인디애나주 중부 지역의 한 요양원에서도 24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아울러 매사추세츠주 홀리요크의 재향군인회 요양시설에선 88명이 감염되고, 33명이 사망하는 사태가 발생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매사추세츠주 검찰은 성명에서 "재향군인 요양 시설이 코로나19 확산 기간 노인들에게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는지를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