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21대 총선 전국서 실시…여야, 수도권서 마지막 표심잡기

내일 21대 총선 전국서 실시…여야, 수도권서 마지막 표심잡기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4 0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 21대 총선 전국서 실시…여야, 수도권서 마지막 표심잡기
4·15 총선 유세 마지막날인 14일 여야는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격전지를 찾아 막판 표몰이에 나섭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국난 극복론'과 '정권 견제론'을 내세워 지지층을 결집하고 중도·무당층을 투표장으로 최대한 끌어내겠다는 전략입니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출마지인 서울 종로 유세에 집중합니다.

종로에 맞닿은 중·성동을과 합동 유세도 할 예정입니다.

저녁 창신동 집중유세 후에는 유튜브 채널 '이낙연TV' 라이브 방송으로 주민들과 소통에 나섭니다.

민주당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합동 선거대책위원회를 하고 울산에서 합동 선대위를 추가로 엽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와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곽상언 후보를 지원 사격합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인천 연수을, 경기 이천, 서울 중·성동갑 등 수도권 격전지를 찾은 뒤 종로 유세에 참석합니다.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국정 안정을 위해 '145석 이상 확실한 1당'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할 예정입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연 뒤 구로을, 양천갑, 동작을, 용산, 동대문갑·을, 광진갑·을, 강동을, 송파병, 종로, 성북을 등 서울 격전지를 총력 지원합니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출마지인 서울 종로에서 마지막 집중 유세를 벌입니다.

저녁에 평창동과 혜화동에서 유세를 한 뒤 유튜브 채널 '황교안TV' 라이브 방송으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유승민 의원도 경기 안산 단원을, 의왕·과천, 광명갑·을과 서울 강서갑 등 수도권 유세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통합당은 '정권 심판론'과 함께 '여당의 단독 과반과 범여권 180석을 저지해야 한다'는 읍소 작전으로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민생당, 정의당, 국민의당 등은 거대 양당에 대한 견제 심리를 내세워 제3지대 정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 중입니다.

특히 거대 양당의 비례정당 참여를 비판하며 자당의 정당 득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총력전을 펼칠 예정입니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 선대위원장은 서울 은평갑, 광진갑, 송파병, 경기 송파병을 찾아 후보들과 함께 수도권 집중 유세를 벌입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성산 여영국 후보와 인천 연수을 이정미 후보를 지원유세한 뒤 자신의 출마지인 경기 고양갑에서 마지막 유세에 나섭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4일간의 국토대종주를 마치고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지지를 호소할 방침입니다.

지난 2일 0시를 기해 시작된 공식 선거운동은 15일 0시 종료됩니다.

지역구 253명과 비례대표 47명 등 300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제21대 총선은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4천330개의 투표소에서 진행됩니다.

개표는 전국 251개 개표소에서 2만7천700개의 투표함이 도착하는 대로 곧바로 시작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 확실시' 지역구 당선인은 16일 오전 2시(개표율 70% 기준)께 나올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다만 경합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당선인 윤곽은 15일 오후 10시를 전후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의 경우 투표지 길이가 48.1㎝에 달해 수개표로 진행되므로 개표 작업이 16일 오전 8시께 마무리될 전망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한 의석 배분은 같은 날 오후 5시 중앙선관위 회의에서 최종 결정됩니다.

지난 10∼11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는 4천399만4천247명의 선거인 중 1천174만2천677명이 참여해 역대 최고인 26.69%의 사전투표율을 기록, 최종 투표율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