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입원 영국 존슨 총리 퇴원…다소 야윈 모습

코로나19 입원 영국 존슨 총리 퇴원…다소 야윈 모습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3 03:09 수정 2020.04.13 0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입원 영국 존슨 총리 퇴원…다소 야윈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했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퇴원했습니다.

영국 총리실은 이날 존슨 총리가 런던 세인트토머스 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존슨 총리는 상태가 악화돼 지난 5일 저녁 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입원 다음날인 6일 그는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져 사흘간 산소치료를 비롯한 집중 치료를 받은 뒤 9일 밤 일반 병동으로 복귀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이날 퇴원 후 트위터에 영상을 올려 퇴원 소식을 알리고 "국민보건서비스(NHS)가 내 목숨을 살린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일"이라면서 "이 빚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 속의 존슨 총리는 다소 야위고 창백한 모습에 목소리는 조금 쉰 상태였으나, 5분에 걸쳐 또박또박 말하며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뜻을 거듭 표명했습니다.

존슨은 자신을 보살핀 의료진의 용기에 감탄했다면서 이들이 '무적'(unbeatable)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특히 그는 "상황이 다른 방향으로 전개될 수도 있던 때 48시간 병상 곁을 지켜준 두 간호사분을 특별히 언급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의료진의 헌신적인 보살핌이 없었다면 자신이 퇴원할 만큼 쾌유하지 못하고 상태가 더 심각해졌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총리실은 퇴원한 존슨 총리가 당분간 지방관저인 체커스에서 머물 예정이며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집무에는 바로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영국의 총리 권한 대행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맡고 있습니다.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로 1만명을 넘겨 1만612명이 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총 8만4천279명으로 늘었습니다.

세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이 넘는 나라는 각국의 공식집계 기준으로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영국의 5개국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