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19에 "투쟁에 장애 조성…일부 정책 조정"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4.12 06:12 수정 2020.04.12 0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코로나19에 "투쟁에 장애 조성…일부 정책 조정"
북한이 어제(11일)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에 관한 국가적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회의에서 최고인민회의에 제출할 예산안 등을 승인했다고 밝혀, 당초 그제로 예고한 최고인민회의를 조만간 열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가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국가적 대책과 예산안, 간부 인사, 조직문제 등이 안건으로 논의됐습니다.

중앙통신은 회의 보고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단기간에 해소되기는 불가능"하다며 북한의 "투쟁과 전진에도 일정한 장애를 조성하는 조건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정책적 과업들을 조정 변경할 데 대한 대책적 문제들을 연구 토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국가적 대책은 계속 엄격하게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치국회의에서는 당 중앙위와 국무위원회, 내각 공동결정서인 "세계적 대유행전염병에 대처하여 인민의 생명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국가적 대책을 더 철저히 세울데 대하여"가 채택됐습니다.

결정서에는 비상방역 강화 및 경제 건설, 국방력 강화사업, 인민 생활 안전 목표와 과업, 방도 등이 담겼습니다.

중앙통신은 또 박정천을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으로 보선하고, 리선권, 김여정은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했다고 밝혔습니다.

당 중앙위 위원으로는 리태일, 리선권, 전학철, 김철 등이 보선됐습니다.

중앙통신은 최고인민회의 제14기 3차 회의에 제출할 지난해 예산 집행과 올해 예산안, 간부문제도 승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앞서 10일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지만, 어제까지 관련 보도가 일절 나오지 않으면서 배경을 두고 연기설 등 다양한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