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느는 유동인구…거리 두기 멈추면 '환자 폭증'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0.04.10 20:29 수정 2020.04.10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밖에 나가고 싶은 요즘 날씨지만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이번 주말도 참아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정부도 이번 달 1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달라고 계속 당부하고 있는데 이게 왜 중요한지, 저희가 국립암센터에 의뢰해서 받은 조사 결과를 통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벚꽃길 사이 산책을 하거나 가벼운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최근 늘었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2m 이상 거리를 두라고 하지만 지키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상춘객[박갑호/경기 부천시 : (마스크를) 벗어서 손에 들고들 걸어가더라고요. 저건 아닌데 싶더라고요. 그러니깐 그걸 피하려고 서로가 바삐 걸어서…]

홍대 밤거리, 술에 많이 취해 있거나 마스크를 내린 사람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SBS 데이터저널리즘팀 마부작침 분석 결과, 3월 초 1년 전과 비교해 절반으로 줄었던 홍대의 유동인구는 최근 조금씩 늘고 있습니다.

벚꽃에 상춘객이 폭증한 남산 둘레길의 경우 지난해의 73% 수준인 7만 8천여 명까지 늘었습니다.

정부가 한 번 연장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시한은 오는 19일, 채 열흘도 남지 않은 기간 사회적 거리 두기가 무너질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국립암센터에 시뮬레이션을 의뢰했습니다.

코로나 환자 1명이 평균 몇 명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지를 가리키는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수가 최근 0.81명까지 떨어졌는데 만약 지금부터 사회적 거리가 줄어 감염이 50% 늘면 한 달 뒤 하루 확진자 수는 다시 100명을 넘게 됩니다.

접촉이 더 많아져 감염이 두 배까지 늘어나 감염 지수가 1.77까지 오르면 한 달 뒤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500명이 넘어 6천500여 명의 환자가 더 발생할 수 있습니다.

[최선화 박사/국립암센터 암관리학과 : 조금 느슨해지면 이 추세가 다시 확산되는 추세로 바뀔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답답하지만 지속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셔야 된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피로는 더 쌓이겠지만 이 기간이 적어도 이후 몇 달간 우리 모습을 결정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 영상편집 : 김준희, CG : 홍성용·송경혜·이예정, VJ : 정영삼, 자료분석 : 배여운·국립암센터 연구팀)  

▶ 대구 동성로 가보니…클럽 · 술집에 젊은이들 '북적'
▶ 자가격리 통보받고도 사흘 연속 스타벅스…20대 고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