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화장지 숨겼나요"…말다툼하다 엄마에 주먹 날린 미 20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4.10 16:09 수정 2020.04.10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왜 화장지 숨겼나요"…말다툼하다 엄마에 주먹 날린 미 20대
코로나19 유행으로 미국에서 귀한 물건이 된 화장지를 놓고 다투다 20대 아들이 모친을 때리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리타밸리 보안관실은 최근 지역 주민 에이드리언 얀(26)을 폭행 혐의로 체포해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다르면 얀은 지난 6일 오전 3시쯤 로스앤젤레스 북부 소거스에 있는 자택에서 화장실 휴지가 어딨는지를 놓고 모친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모친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모친은 아들이 휴지를 구하기 어려운 시기에 너무 많이 사용해 숨겨뒀다고 경찰에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휴지는 코로나19 확산 공포로 사재기 대상이 된 물품 중 하나입니다.

보안관실은 미 전역에 내려진 봉쇄 조처로 가정 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