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 교회 507곳 부활절 예배 방침…천주교는 온라인 미사

광주 교회 507곳 부활절 예배 방침…천주교는 온라인 미사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0 1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는 12일 부활절을 앞두고 광주 개신교회 507곳이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천주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미사를 무기한 중단하고 부활대축일 미사는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개신교회 1천451곳 중 507곳이 현장 예배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이 19일까지로 연장된 가운데 지난주(205곳)의 두 배 가까운 교회가 예배 강행을 밝힌 셈입니다.

일부 교회는 목사와 장로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하고 온라인 중계를 할 방침이지만 많은 대형 교회가 현장 예배를 강행합니다.

광주시는 당일 현장 예배 교회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현장 점검을 통해 출입자 명단 관리, 마스크 착용 등 준수 사항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천주교는 지난 2월 22일부터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무기한 중단한 상태입니다.

부활절 주간 월∼수요일에 거행하려던 공동 참회예식 등도 취소했습니다.

성 목요일 성유축성미사부터 부활대축일 미사는 사제평의회 위원과 교구청 사제만 참석한 가운데 열리며 유튜브(광주가톨릭평화방송 채널)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중계합니다.

부활대축일 낮 미사는 12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리며 김희중 대주교가 집전합니다.

미사 재개가 미뤄지면서 부활 판공성사 기간도 성모승천 대축일(8월 15일)까지로 연장합니다.

천주교광주교구청 관계자는 "애초 지난 6일부터 현장 미사를 재개하려 했으나 정부가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을 연장하면서 코로나19가 진정되고 사회적 공감대가 이뤄질 때까지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