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

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4.10 06:56 수정 2020.04.10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 최고인민회의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로키 지속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개최를 예고한 최고인민회의를 앞두고 포사격 훈련 지도를 하며 '저강도 군사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인민군 군단별 박격포병 구분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훈련 날짜는 명시하지 않았으나, 하루 시차를 두고 보도하는 북한 매체 특성상 9일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이 "군단별 박격포병들의 화력전투능력을 경기진행의 방법으로 판정 평가하고 훈련혁명의 열기와 성과를 확대시켜 나가는 것과 함께 인민군대에 장비된 경포 중무기들의 성능실태를 요해(파악)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훈련 경기는 추첨으로 정한 순서에 따라 구분대별로 명중 발수, 임무 수행에 걸린 시간을 종합해 순위를 겨루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각 군단장이 직접 지휘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모든 포탄을 명중시킨 군단과 우수 성적을 받은 중대 등을 '치하'하고 1위를 비롯한 우수 성적을 받은 구분대에 메달과 휘장 등을 수여했습니다.

그는 또 "마치 포탄에 눈이 달린 것만 같이 목표를 명중하는 데 오늘은 정말 기분이 좋은 날"이라고 하는 등 훈련 결과에 거듭 '커다란 만족'을 표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 명분으로 포병 전력 향상에 주력해온 가운데 김 위원장의 직접 지도 하에 경쟁 방식으로 포 사격을 하게 함으로써 훈련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위원장은 "박격포를 비롯한 경포와 중무기들을 작전과 전투에 잘 이용하기 위한 훈련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계속 포병중시, 포병강화의 구호를 내들고 포병싸움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며 앞으로도 훈련을 지속할 것임을 암시했습니다.

아울러 북미교착 장기화 국면에서 당분간 '저강도 군사 행보'도 지속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이번 훈련장에서는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박정천 총참모장 등이 맞이했으며, 당 중앙위 간부들이 훈련을 참관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은 지난달 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인 전술지대지미사일 시험사격을 지도한 이후 약 3주 만(보도 날짜 기준)입니다.

그는 북한이 마지막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지난달 29일에는 불참하며 나름 '수위 조절'을 한 바 있습니다.

(사진=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