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터넷 불안한 섬마을…온라인 개학 어땠을까?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4.09 21:24 수정 2020.04.09 2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온라인 개학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섬이나 산골 마을에 있는 학교들에서는 개학을 어떻게 맞이했을까요.

김형래 기자가 연평도 섬마을 학교를 찾아 개학 준비 과정부터 함께 했습니다.

<기자>

인구 2천 명 남짓한 섬마을의 유일한 학교인 연평 초중고등학교입니다.

중·고등학교 학생 수는 총 68명, 이 가운데 중3·고3 학생 16명이 먼저 온라인 개학을 맞습니다.

개학 하루 전날 마지막 점검에 들어간 선생님들은 열악한 인터넷 환경이 마음에 걸립니다.

[권미경/연평초중고등학교 연구부장 : 이게 섬이라 (공유기가) 일단 구하는 것도 힘들지만, 오는 데도 좀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서형진/연평초중고등학교 교사 : 학생들과 (수업)하는 데도 빠르게 의사소통이 되는 게 아니라 약간 지연이 조금 있더라고요. 선생님들의 개인 스마트폰 이용해서 핫스팟이나 테더링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기기에 대고 인사하는 게 어색한 건 교장 선생님도 마찬가지.

[이종섭/연평초중고등학교 교장 : (영상을 안 찍고 사진을 찍었어요.) 다시 해야겠네. 그럼 나 너무 힘들어 지금! (큐!) 학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드디어 온라인 개학 첫날, 선생님들은 연결 상태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학생들이 전부 자리에 있는지 출석을 부릅니다.

[지후 안 들어왔어요? 아이고야. 혹시 지후 연락되는 사람 연락해서 한번 들어오라고 할래요?]

 [(온라인 개학 처음 해서 어떤지 여쭤보려고요, 해보니까 어때요?) 많이 불편해요. (매우 불편해요.)

[(어떤 게 불편해요?) 말 끊기고, 오프라인하고는 다르게 다들 장비랑 음질 같은 게 다 다르니까…]

사상 첫 온라인 개학 속에서 도서 산간지역 학생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