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맨홀 작업하던 중국 교포 3명 사망…"가스 질식"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20.04.09 21:01 수정 2020.04.09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의 한 하수도 공사장에서 일하던 중국 교포 3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돼 숨졌습니다. 좁은 맨홀에 들어가서 일하던 동료가 올라오지 않자 다른 2명이 찾으러 내려갔다가 함께 숨진 거로 보입니다.

송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맨홀 안에서 쓰러진 근로자들을 구조하기 위한 작업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오늘(9일) 오후 3시 20분쯤 부산시가 발주한 하수도 공사장 맨홀 안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3명이 유독가스에 질식됐습니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40여 분 만에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3명 모두 중국 교포입니다.

깊이 4m, 폭 1m의 좁은 맨홀에서 일하던 동료가 나오지 않자 다른 2명이 찾으러 들어갔다 함께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3명 모두 맨홀 바닥에서 옆으로 20여 미터 들어간 좁은 통로에서 발견됐습니다.

맨홀 안의 가스를 측정했더니 일산화탄소 농도가 1,000ppm을 넘었습니다.

허용치의 20배가 넘는 치사량입니다.

[박동하/부산 사하소방서 소방장 : 저희가 진입해 맨홀 입구에서부터 999ppm이 계속 떴고 제가 5m, 10m 들어갈 때도 999ppm이 계속 떴습니다.]

구조대는 숨진 근로자들에게서 마스크와 같은 안전장비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 장비 착용과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