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업 중 보인 '검은 연기'…새벽 어선 화재로 2명 사망

JIBS 김연선 기자

작성 2020.04.09 21:05 수정 2020.04.09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9일) 새벽 제주 남쪽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출동한 해경이 선장과 선원 6명을 구했지만 그 가운데 2명이 숨졌습니다.

JIBS 김연선 기자입니다.

<기자>

[안심하십시오. 구조해드리겠습니다.]

해경이 준비한 붉은 색 구명벌이 펼쳐지고 어구용 부이에 매달려 있던 승선원들이 옮겨집니다.

오늘 새벽 서귀포 남동쪽 55km 해상에서 9.77t급 제주 연승어선 '광해호'에 불이 났습니다.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제주 선적 '대연호'가 오늘 아침 6시쯤 검은 연기를 보고 신고했습니다.

승선원 6명 모두 1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73살 박 모 씨와 66살 양 모 씨 등 2명이 끝내 숨졌고 선박은 전소돼 침몰했습니다.

[화재어선 선장 가족 : 새벽에 잠자는데 그랬다고 해서, 선원 중에 누가 뭐 해 먹으려고 가스 폭발 난 게 아닌가 물어보니까 그게 아니고 기관실 쪽에서 아마 (불이 난 것 같다고.)]

해경은 선원들이 화재를 인지하고 바다로 뛰어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헬기에서 구명벌을 투하하지 않고 구조대원이 직접 구명벌을 사고 지점에 가지고 내려가 구조 확률을 높일 수 있었습니다.

[박민철/서귀포해양경찰서 구조경비계장 : 해양경찰 헬기가 신속히 현장에 도착했고, 선원들이 어구용 부이를 잡고 한곳에 모여 있었던 게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었던 이유인 것 같습니다.]

해경은 부검을 통해 숨진 선원의 사망 원인을 밝히고, 생존 승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고승한 JIBS, 화면제공 : 서귀포해양경찰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