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리 쓰세요…음식 · 숙박 · 공연 결제하면 소득공제 80%

미리 쓰세요…음식 · 숙박 · 공연 결제하면 소득공제 80%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4.08 21:31 수정 2020.04.08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오늘(8일) 4차 비상경제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보완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상반기에 미리 소비하고 미리 투자하도록 해서 일단 돈이 돌게 하겠다는 겁니다.

화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부터 신용카드 등의 소득공제율은 종전의 2배가 적용됐습니다.

정부는 여기에 더해 이달부터 6월까지 코로나19 피해업종에 대한 카드 등의 소득공제율을 모두 80%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음식, 숙박, 관광, 공연, 여객운송업 등이 대상입니다.

또 개인사업자나 법인이 소상공인으로부터 하반기에 구매할 물건이나 서비스를 6월 이전에 결제하면 소득세와 법인 세액을 1% 깎아주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공공기관도 외식업계에 업무추진비 900억 원을 미리 결제하고 항공권 1천 600억 원어치도 미리 사 주는 등 2조 1천억 원 정도를 앞당겨 지출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미리 현금 유동성을 제공해 준다면 지금 목말라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들에게 작은 단비와도 같은 실질적 도움을….]

하반기에 예정된 1조 2천억 원 규모의 공공분야 건설투자도 조기 집행합니다.

최근 소득이 급감해 신용대출과 정책금융 대출을 연체할 위기를 맞은 개인과 자영업자들에 대해서는 최대 1년간 원금 상환을 유예해 주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12조 4천억 원에 달하는 개인사업자들의 종합소득세와 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8월까지 3개월 늦춰주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