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 동생 구하러 불길 뛰어든 형…안타까운 사연

어린 동생 구하러 불길 뛰어든 형…안타까운 사연

UBC 배대원 기자

작성 2020.04.08 21:14 수정 2020.04.08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버지와 어머니가 일 때문에 집을 비운 사이에 아파트에서 불이 나서 고등학생과 초등학생 형제가 숨졌습니다. 안에 있던 동생을 구하기 위해 형이 집에 들어갔지만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UBC 배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시뻘건 불길이 솟구칩니다.

울산 동구 전하동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난 건 오늘(8일) 새벽 4시 5분쯤. 울산 아파트 화재 현장이 불로 집에서 자고 있던 9살 동생과 동생을 구하려던 18살 형이 숨졌고,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고 100여 명은 대피했습니다.

경찰은 형과 친구가 라면을 먹고 냄새를 없애기 위해 향초를 피우고 창문을 열어놓은 채 잠시 편의점에 간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동생을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에 뛰어든 김 모 군은 불길을 피해 베란다에 매달려 있다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형은 장애가 있어 몸이 불편한 동생을 데리고 거실 베란다 근처까지 나왔지만, 끝내 구조는 하지 못한 걸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아파트 주민 : '살려주세요' 이렇게 소리쳤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형이 막 떨어졌다고… 아이가 착하거든요. 동생도 잘 키우고. 동생은 장애인이에요.]

화재 당시 형제의 아버지는 식당 영업 준비로 집을 비웠고, 어머니는 일 때문에 경주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편, 불이 난 아파트는 1997년 준공된 15층짜리 건물로 당시에는 16층 이상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돼 형제의 집에는 스프링클러가 없었습니다.

(영상취재 : 장진국 U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