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시가 급한데…일본은 '이발소 휴업' 두고 줄다리기

한시가 급한데…일본은 '이발소 휴업' 두고 줄다리기

긴급사태 실효성 논란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0.04.08 20:53 수정 2020.04.08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오늘(8일)부터 도쿄를 비롯한 지자체 7곳에 긴급사태를 발령했습니다. 이제는 각 지자체가 어떤 가게들은 문을 닫게 한다든지 뭔가 조치를 내놔야 하는데, 또 그것을 강제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라서 긴급사태가 실효성이 있느냐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 선포로 대상 지자체들이 비상조치를 시행할 법적 권한을 얻었지만, 도쿄도는 하루가 지나도록 긴급사태 기간 동안 휴업을 요청할 업종을 발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고이케/도쿄도지사 : 대상 시설과 관련해 정부와 조정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쟁점은 남성 대상의 이발소와 주택용품 매장입니다.

이발소의 경우 좁은 공간에서 밀접 접촉이 이뤄지고, 주택용품 매장도 밀폐 공간에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곳이라 휴업 대상이라는 게 도쿄도의 입장이지만, 일본 중앙 정부는 일상생활 유지에 필요한 업종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니시무라/일본 경제재생상 : 문을 열어 두어야 하는 업종에는 이·미용업도 포함되고, 홈센터(주택용품 매장)도 생활필수품을 사는 데 필요합니다.]

긴급사태는 발령됐지만 정부와 지자체가 무의미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시간을 다투는 긴급 상황인데 이발소 문제가 발목을 잡은 형국입니다.

또 도쿄와 오사카를 제외한 나머지 5개 지자체는 민간 시설에 휴업을 요청하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강제력 없는 긴급사태에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일본이 부분적인 봉쇄조치만으로 코로나를 잡으려는 '도박'에 돌입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에서는 오늘 144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하루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