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은경 "주먹 악수도 전염 가능성…눈 인사가 안전"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0.04.06 21:14 수정 2020.04.06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총선 유세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실천되지 않고 있다고 SBS가 그제(4일) 8뉴스를 통해 지적했는데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직접 손과 손이 닿는 악수가 제일 위험하고 일명 '주먹 악수'도 안전하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주먹 악수를 하더라도 손에 바이러스가 있다면 전염 가능성이 조금은 있다"며 "가능한 한 2미터 이상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면서 눈인사 등의 방식으로 유세를 하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