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달의민족, '수수료 폭리' 비난에 사과…대안은 없었다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4.06 21:03 수정 2020.04.06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최대의 배달 앱 서비스인 배달의 민족이 최근 수수료 체계를 바꿨습니다. 그러자 가뜩이나 장사도 안 되는데 수수료 부담만 더 커졌다는 식당들 불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여기에 정치권까지 나서자 결국 배달의 민족이 사과문을 내놨습니다.

김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로 손님이 크게 준 동대문구의 한 곱창집.

장사도 시원찮은데 사장 A 씨는 요즘 2배 넘게 오른 배달 앱 수수료가 큰 걱정입니다.

[A 씨/곱창집 사장 : 배달 서비스가 저희 가게에서 어느 정도 자리 잡은 상태에서 계약조건이 바뀌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저희도 끌려가는 거라 생각하고 배달의 민족이 횡포가 좀 너무 심한 것 같아요.]

배달의 민족은 한 달에 8만 8천 원 하던 정액제 수수료를 이달부터 매출의 5.8%를 떼는 정률제로 변경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수 외식업체가 광고를 독식하던 이른바 '울트라콜'의 폐해를 막아 영세사업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외식업주들은 장사를 하면 할수록 배민에게 이익이 돌아가는 구조라며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폭리를 취하려는 꼼수라고 항의했고 정치권도 힘을 보탰습니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는 독과점의 횡포를 막기 위해 공공 배달 앱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결국 배달의 민족 측은 지적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머리를 숙였습니다.

하지만 수수료 체계를 어떻게 바꿀지 구체적인 대안은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관련 데이터를 입수해 팩트체크를 하겠다"면서 공공 배달 앱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