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웨덴, '집단 면역' 실패?…확진 증가에 정책 변화 예고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04.06 20:55 수정 2020.04.06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유럽에 있는 스웨덴은 그동안 적극적인 통제보다는 일상생활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사회 전체가 면역을 얻어가는 이른바 '집단 면역'을 추구했습니다. 그런데 최근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그 방침을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김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전망 좋은 식당과 주점에 많은 사람이 모여 있습니다.

50명 넘는 모임만 금지했을 뿐 학교나 식당, 체육관 등을 그대로 운영하게 하는 스웨덴 정부의 정책 때문입니다.

증상이 있다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개개인의 책임감을 강조할 뿐 봉쇄 같은 강제적인 조치는 없습니다.

[이사벨라 로빈/스웨덴 부총리 : 사회 봉쇄 정책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효과가 있는지 검증되지 않았고, 바이러스가 이번 여름쯤 사라질지 여부도 모르지 않습니까.]

하지만 부활절을 앞두고 발표한 국왕의 특별 연설은 조금 달랐습니다.

[칼 구스타프 16세/스웨덴 국왕 : 이번 부활절에는 여행이나 가족모임이 불가능하다는 걸 받아들여야 합니다. 집에 머무는 걸 고려해야 합니다.]

스웨덴 학자 2천여 명도 확산세를 지금 꺾지 않으면 중환자 치료가 불가능해진다며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정부에 보냈습니다.

지난 1일 스웨덴 공중보건국은 대중교통 운행을 줄이고 집단 감염 위험이 있는 요양원의 폐쇄를 결정했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 가파르게 늘고 있는 확진자와 사망자를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스웨덴 국영 방송은 스웨덴 정부가 이동 제한을 강화하는 법안을 이번 주중 의회에 상정할 것이라고 보도해 집단 면역 정책의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