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가격리 무시하고 출근 · 여행…끊임없는 무단 이탈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4.06 20:29 수정 2020.04.06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가격리 대상자들이 무단이탈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바뀐 법에 따라 어제(5일)부터 처벌도 강화됐지만, 6분 산책을 했다 적발된 경우를 비롯해 출근을 하거나 KTX를 탄 격리 대상자도 있었습니다.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북 익산의 한 아파트 단지. 어제 오후 자가격리 대상인 모자가 놀이터에 나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2일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뒤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는데, 집 밖에서 6분간 산책하는 걸 주민이 발견해 신고한 겁니다.

[전북도청 관계자 : 해외 입국자니까 주위에서 알았던 부분이 있겠죠. 답답해서 나왔다고….]

어제부터 격리 수칙을 어길 경우 1년 이하 징역이나 1천만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이 강화됐고, 지자체도 적극 고발 조치에 나서고 있지만 격리자 이탈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에선 60대 여성이 자가격리를 이탈해 사무실과 식당을 들른 뒤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여성과 접촉한 송파구 주민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습니다.

인천에선 지난 3일 60대 격리 대상자가 아들과 사찰을 다녀왔다가, 광주에선 20대 격리 대상자가 KTX를 타고 다른 도시로 가다가 적발됐습니다.

어제저녁까지 자가격리를 위반한 사람은 142명, 이 가운데 63명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김강립/보건복지부 차관 : 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방역당국 입장에서도 굉장히 심각하게 바라보는 사안인 점은 분명합니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해 효과적인 격리자 관리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소재균 JTV,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