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침 꽃샘추위, 낮에는 포근…전국 건조경보·건조주의보

아침 꽃샘추위, 낮에는 포근…전국 건조경보·건조주의보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20.04.06 0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꽃샘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5시 현재 대관령의 기온은 영하 6.5도까지 떨어졌고, 철원은 영하 2.5도, 파주는 영하 2.2도를 기록하고 있는 등 내륙지방 곳곳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습니다.

서울도 평년보다 낮은 3.4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 낮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가면서 추위가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오늘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16도까지 올라가겠고, 대전과 광주, 대구는 19도가 예상되는 등 전국이 13도에서 20도로 어제보다 높아 포근하겠습니다.

기상청은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안팎까지 크게 벌어지겠다면서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오늘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습니다.

건조 특보는 확대·강화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과 일부 경기, 강원 동해안과 경북내륙, 일부 충북과 전남 동부 등에는 건조 경보가 내려져 있고, 그 밖의 전국 대부분지방에는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동해안은 내일까지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오늘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이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