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종교 탄압 멈춰지게" 사랑제일교회, 오늘도 현장 예배

서울시, 사랑제일교회 추가 고발 예고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4.05 20:32 수정 2020.04.05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랑제일교회는 오늘(5일)도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이미 집회 금지 명령을 어겨서 고발이 된 상태인데 서울시는 오늘 예배에 참석한 사람들을 추가로 고발할 예정입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구속된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회로 향하는 골목 곳곳에 집회를 금지한다는 서울시장 명의의 안내판들이 놓여 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또 현장예배교회 앞에서는 공개 도로지만 관계자들이 외부인들의 출입을 거칠게 막습니다.

[XX들 찍지 말라고 했지. XX.]

집회 금지 명령을 어겨 지난 금요일 서울시로부터 고발당한 직후지만 교회 측은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오늘도 교인 1,200명 정도가 예배당 안팎에 모인 가운데 현장 예배를 강행했습니다.

[공권력으로 훼방하는 종교의 탄압이 멈춰지게 하시고…]

대신 지난주와는 달리 방역 수칙을 신경 쓰는 듯했습니다.

교회 관계자들이 교인들의 발열 상태를 확인하고 참석자들의 명단을 작성했으며 교회 내부와 강당 등에서는 지난주보다 좀 더 간격을 넓혀 앉아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러나 서울시는 여전히 미흡한 부분들이 확인됐다며 추가 고발을 예고했습니다.

[김경탁/서울시 문화정책과장 : 설교하는 목사나 기도자들이 마스크 안 낀 것이 확인되고 있고요. 참석자 명단에 대해서도 저희에게 제출하지 않기 때문에 위반으로 봐야 합니다.]

예배 강행과 법적 대응이 반복되는 교회와 서울시의 강대강 대치 국면은 당분간 반복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이재성, 화면제공 : 유튜브 '김문수TV'·'너알아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