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마다 '북적북적'…스웨덴의 집단면역, 효과 있을까?

SBS 뉴스

작성 2020.04.04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면서 사람들이 북적이는 모습, 요즘 보기 힘들죠. 그런데 이와 반대로 자유롭게 만나고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동제한조치를 하지 않고 '집단면역'을 실험 중인 스웨덴으로 가보시죠.

집단면역은 면역력을 가진 사람들의 비율을 높여서 바이러스가 옮겨 다닐 숙주를 찾기 어려워지게 만드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백 명이 모인 집단에 어떤 전염병이 발생했다고 가정해 보죠 시간이 지나면서 병에 걸렸다가 나은 사람이 60명에서 70명까지 이르게 되면 질병이 더 이상 퍼지지 않고 사라진다는 겁니다.

이게 바로 '집단면역' 이론입니다.

지금 스웨덴은 국민의 60-70% 이상이 코로나19의 면역력이 생겨서 자연스럽게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을 때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나 이동 제한 없이 전처럼 일상을 즐기는 방법을 택한 겁니다.

50명 이상 모이는 집회나 모임은 안되지만 그 외 모든 게 자유롭습니다.

[이지은/호톡홀름 거주 학생 : 약간 다시 원래대로 돌아온 그런 느낌 사람 정말 많고 놀랍게도 (가게마다 사람이) 꽤 많아요. 스웨덴 사람들은 거의 아예 (마스크를) 안 쓰는 거 같아요.]

언뜻 보기엔 무리가 없어 보이지만 사실, 집단면역에 대해 비판적인 전문가도 많습니다.

집단면역이 생기는 과정에서 병을 이겨내지 못하는 희생자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엄중식/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위험하죠, 예를 들면 우리나라에서 1백만 명이 걸린다? 지금 보면 (코로나19는) 1% 이상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지 않습니까.]

일정한 시기에 1만 명이 사망한다고 (생각해) 보시면 완전히 의료 시스템이 무너지죠.

[스텐 리나르손/카롤린스카 의과대 연구소 교수 : 스웨덴 정부가 이 전염병을 대처하는 과정 특히 이런 집단면역 정책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부족하기 때문에 과학계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웨덴 정부는 노약자 대부분이 요양원 등에 살고 있고 거의 모든 가정이 맞벌이인 스웨덴 상황을 고려하면 집단면역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입장입니다.

[앤더스 테그넬/스웨덴 공중보건국 전염병학자 : 우린 이 집단면역 조치를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고 정말 효과적일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스웨덴 시민 상당수도 정부 방침에 크게 동요하고 있지 않고, 심지어 집단면역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한국에서도 집단면역에 대한 논의가 잠시 있었는데 우리 정부는 선을 그었습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치명률 고려하면) 35만 명이 사망해야 그러한 희생을 치러야만 집단면역이 형성될 수 있습니다. (집단면역은) 이제 최악의 상황들로 모든 것을 다 포기한 상태에서 가야 하는 그런 사항이기 때문에…]

1천만 명 국민을 대상으로 한 스웨덴의 집단면역 실험,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 마스크 벗고 일상 즐기며 코로나 이기겠다는 나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