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거짓말' 김재중 뭇매…처벌 청원도 등장

김재중 "경각심 갖자는 뜻" 사과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4.01 20:48 수정 2020.04.01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수 김재중 씨가 자신의 SNS에, 코로나19에 걸렸다고 썼다가 뒤늦게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그룹 JYJ 출신 가수 김재중 씨는 오늘(1일) 오후 SNS에 자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김재중자신의 부주의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자신 때문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하다고 썼습니다.

하지만 50여 분 뒤 다시 글을 올려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번복했습니다.

김 씨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전하기 위해서였다며 모든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사회적 피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이런 만우절 농담은 지나치고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김 씨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와 현재까지 5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의했습니다.

[김강립/보건복지부 차관 : (오늘은) 만우절입니다. 지금은 매우 엄중한 시기입니다. 장난전화나 잘못된 정보를 수용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소속사 측은 김 씨가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안다며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타이완과 태국, 인도 등의 국가들은 최고 징역형까지 받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관련 만우절 농담을 공식적으로 금지한 상황입니다.

또 매년 만우절마다 농담을 선보였던 구글 역시 직원들에게 코로나19에 맞서는 모든 사람들을 존중하는 뜻에서 올해는 만우절 농담을 하지 않겠다고 공지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