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양육비 1,500만 원 밀려…'배드파머스' 이름 등재 오명

SBS 뉴스

작성 2020.04.01 1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성, 양육비 1,500만 원 밀려…배드파머스 이름 등재 오명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 김동성이 이혼을 한 이후 아이들의 양육비 일부를 지급하지 않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탐사보도그룹 셜록에 따르면 김동성은 2018년 이혼 이후 자녀들을 홀로 키우고 있는 전 부인에게 일부 양육비를 밀렸다. 김동성은 201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150만원씩 매달 지급해야 할 의무가 있었다.

이에 양육비를 주지 않는 부모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온라인사이트 '배드파더스'에 김동성의 이름이 올라오는 불명예를 입었다.

전부인에 따르면 김동성이 2020년 1월부터 양육비를 주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산하기관인 양육비이행관리원에 양육비 이행명령 소송을 접수했고, 현재 김동성이 미지급한 양육비는 1500만원이라고 전했다.

또한 전부인에 따르면 양육비를 미지급하기 직전인 작년 12월, 김동성은 애인에게 230만 원짜리 코트를 선물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김동성은 지난해 한 중학교 여교사가 자신의 친어머니를 청부살해하려다가 미수에 그친 사건에 휘말려 논란이 됐다. 해당 여교사는 김동성과 교제하던 중 값비싼 명품 시계 등을 선물로 줬으며 어머니를 살해한 동기 역시 김동성이라고 밝혀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