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보험 없다고…' 치료 거부당해 숨진 美 10대는 한인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3.30 16:23 수정 2020.03.30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의료보험 없다고… 치료 거부당해 숨진 美 10대는 한인
▲ 보험 없어 응급치료 못 받은 10대 소년 사연 폭로하는 미국 시장

미국에서 의료보험이 없다는 이유로 긴급치료를 거부당해 결국 숨진 10대 고교생이 한인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소년은 미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최초의 미성년자로 추정됩니다.

30일 영국 일간 더선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숨진 윌리엄 황(당시 17세)의 공식 사망 기록에는 그의 인종이 '한국계'(KOREAN)라고 표기돼 있습니다.

황 군은 코로나19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사인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만 명시됐습니다.

앞서 렉스 패리스 캘리포니아주 랭커스터 시장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황군이 한 응급치료시설에 갔으나 "그들은 이 소년이 보험이 없다는 이유로 치료해주지 않았다"고 폭로해 공분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해당 응급치료시설은 황 군에게 공공병원인 앤털로프밸리병원 응급실에 가라고 했고, 이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심장이 마비된 황군은 응급실 도착 후 6시간에 걸친 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고 패리스 시장은 전했습니다.

황 군은 패혈 쇼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더선은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는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LA카운티는 지난 24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번째 10대 환자가 나왔다고 발표했으나, 유가족은 이 환자가 황 군이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합니다.

유가족은 황 군이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지난주 초 장례식까지 치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패리스 시장은 더선에 "유가족은 황 군이 뉴스에 나오는 그 소년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며 "이들은 코로나19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 채 장례식에서 조문객들과 악수를 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황 군의 부친도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 했으나 '자가격리를 하라'는 말밖에 듣지 못했다고 패리스 시장은 덧붙였습니다.

패리스 시장은 "그 소년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는 공중보건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그가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유일한 기회는 그가 세상을 떠난 뒤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캘리포니아주 랭커스터 시장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