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월 6일 개학' 선결 조건 셋…"다음 주초 결론"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03.28 20:06 수정 2020.03.2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급 학교들 개학이 4월 6일, 다다음 주 월요일로 잡혀 있는데 정부가 이걸 더 뒤로 미루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는 모양새입니다. 오늘(28일) 총리하고 교육감들이 회의를 했는데 현재 상황에서는 개학은 무리다라는 의견이 다수였습니다. 최종 결정은 사나흘 안에 내려질 것 같습니다.

오늘 첫 소식 최희진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4월 6일 개학을 위한 선결 조건으로 제시한 건 3가지입니다.
정세균 총리우선 코로나19 전파 위험을 상당 수준 낮춰야 하고, 학교가 충분한 준비를 마쳐야 하며 학부모와 교육계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문제는 현재 상황이 이런 조건들을 충족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아직 4월 6일 개학에 대해서는 여러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원칙 하에 다음 주 초에는 결론을 내도록 하겠습니다.]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여전히 100명 안팎을 유지하는 데다 확진자의 14.6%는 여전히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입니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위험이 여전히 낮지 않다는 의미입니다.
4월6일 개학, 또 연기?일선 학교의 준비 부족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학교 단위에서의 환경을 어떻게 만드느냐? 이거는 쉽지 않은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열화상 카메라 하나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이런 우려 속에 의사협회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4월 6일 개학에 반대하는 권고문을 냈고, 오늘 간담회에서 참석한 시·도 교육감들 사이에서도 4월 6일 등교 개학은 무리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