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119구급차로 경북대병원 이송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26 16:03 수정 2020.03.26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119구급차로 경북대병원 이송
권영진 대구시장이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대구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권 시장은 오늘(26일) 오후 2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습니다.

1시간 30분 동안 이어진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고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려던 순간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이 권 시장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해당 시의원은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따졌고,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대응했습니다.

이후에도 항의가 계속되자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 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습니다.

곁에서 이를 지켜본 대구시청 공무원이 급히 권 시장을 업어 시청 2층 시장실로 이동했고, 이후 119구급차를 불러 경북대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 권 대구시장은 어제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한 것에 대해 "제가 많이 부족해서 그렇다"며 사과했습니다.

권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30여 일째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했습니다.

권 시장은 오늘 오후 열린 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출석해 "어제 너무 어지럽고 구토가 나와 앉아 있을 수 없었다"며 "의장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고 자리를 떠나 죄송하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화장실에 가서 많이 구토했다"며 "이 점에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배지숙 시의회 의장은 "시의회 회의 규칙에 따라 회의에 출석한 사람은 사전 동의 없이 무단이석할 수 없다"며 "(권 시장 행위는)신성한 전당인 시의회를 경시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