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지금 북한은] 北 "10월까지 무조건 완공"…밤샘 건설 지시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3.24 1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양 종합병원 착공식 모습입니다. 예정에 없던 일정이라며 깜짝 등장한 김정은 위원장은 직접 첫 삽 뜨고선 목표 시한을 제시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연설 : 올해 계획되었던 많은 건설사업들을 뒤로 미루고 당 창건 75돌을 맞으며 완공하여야….]

당 창건 기념일인 10월 10일까지는 불과 200일 남짓,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인데 속도전은 물론, 밤샘 건설 지시도 내려졌습니다.

[현두훈/건설건재공업성 국장 : 200여 일이라는 이 짧은 기간에 전투적 과제를 무조건 수행하겠습니다.]

이렇다 보니 8천 명 이상 격리했던 '초특급 코로나 방역' 와중에도 대규모 인원 투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군인과 근로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현장에 투입됐는데, 북한 당국은 또 하나의 사변이라며 분위기를 잡아갑니다.

[리옥형/보건성 부국장 : 전 세계가 그 끝을 알 수 없는 전염병의 전파로 (많은 사망자를 내는) 이런 때 착공을 선포한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역사적 사변이라고….]

북한으로선 올해 당 창건 75주년이 5년, 10년 주기로 성대하게 기념해야 하는 시기인데, 코로나 19로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맞은 상황입니다.

국경 통제로 관광이나 경제에선 돌파구가 보이지 않자, 병원 건설을 고리로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