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모도 모르는 '신천지'…"병보다 노출이 더 무서워"

부모도 모르는 '신천지'…"병보다 노출이 더 무서워"

신천지 교인 가족, 방역 '구멍' 가능성

TBC 이종웅 기자

작성 2020.02.26 20:22 수정 2020.02.27 1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지금은 모든 걸 투명하게 밝히는 게 중요합니다. 그런데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신이 신천지 교회에 다닌다는 걸 가족에게까지 숨기는 사례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가족이 격리 대상에서 빠지기도 했는데 자세한 내용은 TBC 이종웅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가 팀장이라는 신도에게 SNS로 보낸 메시지입니다.
부모도 모르는 신천지교인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말에 부모님이 신천지 신도가 아닌지 의심한다고 하자 아니라며 둘러대라고 대답합니다.

확진자도 병이 무서운 게 아니라 노출이 더 무섭다고 답해 충격을 줍니다.

확진자의 부모는 할 말을 잃었습니다.

[확진 신천지 교인 아버지 : (신천지교회에 다니는 것을) 어제(25일) 알았다고. 지금 이 사건이 없었으면 영원히 몰랐을지도 모르는 것 같아요. 그게 괘씸한 거야, 한집에 살면서….]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 신도 8천여 명을 자가격리시키고 검사에 나섰지만, 함께 사는 가족들에 대한 대책은 없어 방역에 구멍이 생길 수 있습니다.

서구 보건소나 대구가톨릭병원에서 신천지 신도인 직원과 간호사와 함께 일했던 다른 직원과 의료진이 감염된 사례도 있습니다.

[대구시 코로나19 대응 관계자 : 간결한 역학조사라도 해서 동선까지 정확하게 못 하지만 대략 누구고 신천지와 연관돼 있는지. 계속 지금 건의하고 있는데… 그것은 정보보호법 때문에 (어렵다.)]

이제는 신도의 개인 정보 보호도 필요하지만 대구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게 더 중요한 만큼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고대승 TBC, CG : 곽호기 T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