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음란물 유포 혐의' 처벌 피한 로이킴, 한 연예부 기자가 밝힌 뒷이야기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2.25 18:47 수정 2020.02.25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음란물 유포 혐의 처벌 피한 로이킴, 한 연예부 기자가 밝힌 뒷이야기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던 가수 로이킴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가운데, 한 연예부 기자가 이와 관련한 뒷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2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한 김지현 기자는 "사실 자숙하는 연예인 분 중에 물론 물의를 일으킨 건 맞지만 속사정을 알고 보면 안타까운 분들도 있다"며 로이킴을 언급했습니다.

김 기자는 "사실 한 번도 언론에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라면서 로이킴의 음란물 유포 혐의 사건의 전말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그는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 최종훈이 참여한 단톡방 중에 '낚시방'이 있다. 정말로 물고기를 잡는 낚시 관련 단체 대화방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기자는 "당시 어떤 특정 연예인이 음란물 사진이 합성돼 유포된 적이 있었다. 그래서 로이킴이 그 블로그 사진을 캡처해 '이거 그분 아니야'라고 올린 게 음란물 유포가 돼버린 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즉, 음란물을 보라고 올린 것이 아닌, 합성 사진임을 알리고자 한 것이 정보통신법상 일반 음란물 유포 혐의가 적용됐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김 기자는 "로이킴 씨가 처벌을 받진 않았지만, 수사 대상이 됐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하루아침에 이미지가 나락으로 떨어졌다"며 "그래서 지금 사실상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인데, 이런 비하인드를 잘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음란물 유포 혐의' 처벌 피한 로이킴, 한 연예부 기자가 밝힌 뒷이야기지난해 음란물 유포 혐의로 조사받은 로이킴은 최근 해당 사건에 대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2016년 포털 사이트 블로그상의 이미지 1건을 핸드폰 스크린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다"며 "이 행위가 의도와는 상관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행동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 가수 정준영 등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던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하며,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 겸허한 자세로 모범적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