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병원서만 확진자 100명 넘어…피해 집중된 이유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20.02.23 20:34 수정 2020.02.23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만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대부분이 정신병동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인데, 오랜시간 환기가 잘 안되는 폐쇄 공간 안에서 밀접하게 접촉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나왔습니다.

유병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5명 가운데 3명은 청도 대남병원 폐쇄병동 입원 환자였습니다.

100명이 넘는 환자와 의료진이 확진된 데 이어 사망자까지 잇따라 나오자 한 병동에 피해가 집중된 데 대한 의구심은 커지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폐쇄병동의 특징 때문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하면서 병원 시설 등도 살펴보고 있다고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폐쇄병동의 밀접한 접촉의 형태, 환기의 부족, 이런 부분들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습니다.]

폐쇄병동 내에서 환자들이 움직이고 교류하면서 바이러스가 전파됐고, 환기가 되지 않아 내부 오염된 공기가 제대로 배출되지 않았을 가능성에 주목한 것입니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병원 과밀화와 부적절한 환기시설이 병원 내 감염을 유발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특히 청도대남병원은 1990년 개설됐기 때문에 시설 노후화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만약 환기시설에 문제가 있다면 이곳에 격리치료 중인 증상이 경미한 환자들도 다른 곳으로 이송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병동에 처음 바이러스를 전파시킨 사람은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외출하는 환자분, 또는 일반 외래를 다녀오신 분, 자원봉사를 하신 분들, 장례식 연관성 포함해서 조사가 진행 중에 있고….]

보건당국은 청도 대남병원과 신천지 대구교회의 1차 감염자를 찾고 있지만 조사 대상이 광범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