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시작"…누적 확진자 82명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시작"…누적 확진자 82명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20.02.20 12:18 수정 2020.02.20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하는 양상입니다. 어제(19일) 하루 만에 20명이 확진된 데 이어, 오늘은 신규 환자 31명이 추가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는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권애리 기자입니다.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오늘 코로나19 확진자가 31명 더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30명이 대구와 경북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 20명이 확진된 데 이어, 오늘 오전 9시 기준으로 31명이 늘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이틀 만에 51명이 추가됐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는 모두 82명입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구·경북 지역 추가 확진자 30명 가운데 23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예수교회의 발생 사례와 관련이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2명은 경북 청도에 있는 청도대남병원에서 나왔고, 5명에 대해선 감염 경로를 확인 중이라고 보건당국은 밝혔습니다.

대구 신규 확진자 중에는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교사가 1명씩 포함돼, 이들이 근무한 대구 수성구 만촌동 아트필 미술학원과 동구 하나림 어린이집이 폐쇄 조치됐습니다.

이로써 대구·경북 환자는 어제 확진된 18명을 포함해 48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에서도 오늘 확진자가 1명 늘었습니다. 부암동에 사는 75세 남성으로, 서울의료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이 확진자가 어젯밤 진료받은 서울 종로의 한 이비인후과를 방문한 사람이 종로 창성동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에 접촉한 걸로 알려져, 정부청사 어린이집도 오늘부터 일주일간 휴원에 들어갔습니다.

다만, 방역당국은 아직 어린이집 접촉자가 학부모나 교사인지, 원생인지 신분은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