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송강호 "할리우드 러브콜? 13개월째 일 없어요"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2.19 11:47 수정 2020.02.19 1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영화 '기생충' 팀이 오늘(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시상식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물론, 각본상을 수상한 한진원 작가와 제작사 대표도 참석했습니다.

이날 오전 11시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제작진은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제작사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등이 참석했습니다.

취재진이 '할리우드 진출'에 대해 묻자 송강호 배우는 "저는 할리우드가 아니라 국내에서라도 일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 제가 마지막 촬영이 작년 1월 말이었어요. 지금 13개월째 아무런 일이 없어요."라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이에 진행자 박경림 씨는 "전화번호를 바꾸셨나요? 송강호 충격 고백"이며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진출은 물론,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4관왕의 영광을 차지하며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만큼 기자회견에서는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기자회견 전반부 하이라이트를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