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측 "프로포폴 불법투약? 치료용일 뿐…입증할 자료 있어"

SBS 뉴스

작성 2020.02.18 2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정우 측 "프로포폴 불법투약? 치료용일 뿐…입증할 자료 있어"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투약은 피부 치료 중 수면 마취 차 이뤄진 것이며 이 사실을 소명할만한 자료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상세하게 해명했다.

하정우 측은 "프로포폴 투약은 얼굴 부위 흉터 치료 당시 수면 마취를 위해 맞았을 뿐"이며 "약물 남용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총 10회의 피부 치료를 받은 후 더 이상 병원을 찾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이 같은 상황을 입증해줄 만한 자료를 모두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면서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모든 의혹에 대해 떳떳하기에 수사에 협조할 의사도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면서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