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도 '아는 만큼'…돈 빼돌려 수십억 강남 집 샀다

전관 · 입시컨설턴트 등 탈세 혐의 138명 세무조사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2.18 21:19 수정 2020.02.1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세청이 전관예우로 돈을 많이 번 변호사와 고액 수강료를 받는 입시 컨설턴트를 비롯해 탈세 혐의가 있는 138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습니다. 일부는 빼돌린 돈으로 서울 강남에 수십억 원짜리 아파트를 사기도 했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전관 출신 변호사 A 씨는 300억 원 상당의 대형 사건을 수임했습니다.

공식 소송 외에 퇴직 전 인맥을 활용한 로비활동까지 맡아 수임료가 커졌습니다.

[로펌 변호사 : 해당 수임료가 적법한 수준을 넘어서는 변론 활동의 대가가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탈세 작전은 치밀했습니다.

몇몇 변호사를 고용한 뒤 명의위장 사무실을 설립해 수입을 분산하고 사무장 명의로 유령 컨설팅업체를 만들어 수십억 원을 비용으로 처리했습니다.

성공보수금은 이중 계약서를 작성해 절반으로 줄였습니다.

'탈세 백화점' 수준입니다.

[김완일/세무사 : (유령 사무실 설립 등이) 말로는 그래도 쉬운 것 같지만, 현실적으로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어서 일반적은 (탈세) 유형은 아닙니다.]

고액 입시 컨설팅 강사는 수강 사실을 노출하고 싶지 않아 현금을 주로 쓰는 재벌과 연예인들의 심리를 노렸습니다.

학생들이 희망하는 대학 출신의 컨설턴트를 고용하고 비밀리에 소수 그룹의 학생을 모집했습니다.

기본 수강료는 수백에서 수천만 원까지, 목표로 한 대학에 합격하면 거액의 성공보수도 챙겼습니다.

수입은 지인들 차명 계좌에 숨겼습니다.

이렇게 만든 탈세 수익이 향한 곳은 강남의 고가 아파트였습니다.

전관 출신 전문직 종사자는 강남에 70억 원 상당의 아파트 세 채를 샀고, 한 입시 전문 컨설턴트는 소득도 없는 배우자 명의로 20억 원짜리 아파트를 샀습니다.

국세청은 이런 고액 탈세 혐의자 138명을 조사대상으로 선정하고 가족의 재산 형성과 편법 증여 혐의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