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폭등' 수용성, 담합도 기승…추가 대책 나온다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20.02.18 21:12 수정 2020.02.1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원, 용인, 성남 이른바 수·용·성 지역 집값이 크게 오른 가운데 몇몇 아파트 단지에서는 집값 담합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르면 모레(20일) '수·용·성'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 포함하는 내용이 담긴 추가 부동산 대책도 내놓을 방침입니다.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수원시 영통구의 한 아파트 단지.

지난해 8월, 2억 3천만 원에 거래되던 전용면적 59 제곱미터형이 최근 35% 오른 3억 1천만 원에 거래됐습니다.아파트 담합 기승단지 곳곳에는 '뭣 모르고 내놓으면 5천만 원 손해 본다'는 등 담합을 부추기는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또 다른 수원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입니다.

주민 일동 명의로 '부동산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중개업소를 이용하지 말자'는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지역 주민 : '이제 우리도 올라야 된다' 이런 분위기가 있죠. 중개소들 압박하려고 중개소 앞에다가 이런 현수막 막 걸어놓고, 호가 내려서 팔지 말라는 얘기죠.]

이런 집값 담합은 공인중개사법 개정으로 21일부터 형사처벌 대상이 됩니다.

21일 출범하는 부동산 불법행위 대응반의 특별사법경찰이 수·용·성 지역에 우선 투입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에 앞서 이르면 20일 정부는 수원 영통과 권선구 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하는 추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여당은 당초 총선을 의식해 난색을 표시했지만 부동산 정책을 정치 논리로 접근한다는 비판 여론에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가 대책에는 규제 수준에 따른 담보인정비율, 즉 LTV를 더 강화하는 대출규제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